지엠피, 브이티코스메틱 합병으로 핵심사업 집중화 기대

최고관리자
2019.09.23 15:10 659 0
  • - 첨부파일 : shutterstock_287096177.jpg (500.8K) - 다운로드

본문

대신증권은 23일 지엠피(018290)에 대해 “브이티코스메틱 합병을 통한 핵심 사업 집중화와 함께 진행될 미디어커머스 기반 신규 사업이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투자의견과 목표주가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다.

한경래 대신증권 연구원은 “코스닥 상장사이자 라미네이팅 기계 및 필름 제조 회사인 지엠피는 화장품 브랜드 브이티코스메틱을 흡수합병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브이티코스메틱은 현재 ‘시카라인’, ‘VT X BTS’ 등 사업을 진행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합병 기일은 다음달 11일이며 회사 상호는 브이티 지엠피로 변경할 예정”이라며 “이는 경영·재무적 시너지 효과 및 주주 이익 제고 차원의 합병으로, 화장품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함과 동시에 신규 사업도 진행 준비 중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화장품 시카라인은 중국 온라인 타오바오와 티몰 내 국내 마스크팩 브랜드 순위에서 지난 5월 8위에서 7월 3위로 상승세를 타고 있다”라며 “10월 광군제 효과와 더불어 VT X BTS 라뜰리에 향수 일본 팝업스토어 오픈, 핸드크림 신제품도 출시가 예정돼 있어 매출 확대를 기대해 볼 만하다”라고 분석했다.

한 연구원은 “또 합병 이후에는 미디어커머스를 위한 신규 플랫폼을 오픈해 K-Pop 관련 킬러 콘텐츠를 통한 높은 트래픽 유도 및 제품 판매, 중국 온라인 플랫폼 내 한류 스타 관련 굿즈 판매를 노려볼 만하다”라며 “브이티코스메틱의 SNS 팔로워 수는 지난해 12월 27만명에서 올해 8월 100만명에 달할 정도로 급상승하고 있어 높은 트래픽을 바탕으로 신규 플랫폼 오픈 이후 단기에 트래픽 증가 등 사업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평가했다.

한 연구원에 따르면 브이티코스메틱은 지난달 클라우드라펜티와 중화권 진출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 클라우드라펜티는 넷이즈(왕이) 그룹과 라펜티 인터네셔널의 합작 법인으로, 한류 콘텐츠의 중국 온라인 유통 및 현지 매니지먼트 사업을 진행한다. 한 연구원은 “브이티코스메틱의 제품 기획, SNS 마케팅 능력과 중국 현지 유통 채널의 강점을 바탕으로 시너지효과를 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0-02-04 10:21:51 회사뉴스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