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이티지엠피, 자사주 510만주 소각

최고관리자
2020.02.13 11:27 1,136 0

본문

코스닥 상장사 브이티지엠피가 13일 자사주 510만주 소각으로 시가총액 510억원이 감소했다고 밝혔다.

앞서 브이티지엠피는 지난달 28일 자본감자 완료 공시를 통해 13일로 자본감소로 인한 변경 상장이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로써 브이티지엠피의 시가총액은 전 거래일 기준 3835억원에서 510억이 감소한 3335억원이 됐다.

소각된 자사주 약 510만주는 기존 주주들의 소유 주식에는 변동이 없으나 유통주식 수가 감소되고, 주당 가치가 상승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브이티지엠피 관계자는 “지난해 최대주주인 정철 대표이사와 대주주가 자사주 장내 매입과 더불어 자사주 소각 등 주주가치 극대화를 위해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라며 "지난해 합병 이후 성장성을 믿고 기다려준 주주들을 위한 배려 차원으로 자사주 510만주 소각을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