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0억원 규모 자사주 소각 완료

최고관리자
2020.01.28 09:25 350 0

본문

b3aa0f531b17b35f0f48c523d01769b0_1580171243_0548.jpg

코스닥 상장사 브이티지엠피가 자기주식 510만주 소각을 완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소각된 자사주는 지난해 10월 브이티코스메틱과의 흡수합병 과정에서 취득한 주식 510만주로 총 발행 주식 수의 약 13.3%의 규모에 해당한다. 이전 거래일(23일) 종가 기준으로는 약 570억원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번 자사주 소각을 통해 브이티지엠피의 발행주식 총 수는 내달 13일부로 기존 3835만1371주에서 3324만6026주로 줄어들게 됐다. 회사 측은 발행주식 총 수가 줄어들며 최대주주 정철 대표이사의 지분율이 21.96%에서 25.3%로 증가돼 지배력도 한층 강화됐다고 전했다.

브이티지엠피는 지난해부터 △최대주주 지분율 확대 △자사주 매입 등을 비롯해 이번 자사주 소각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주친화정책을 이어오고 있다.

브이티지엠피 관계자는 “소각 규모만 총 발행주식 수의 13.3%에 달하는 이번 자사주 소각은 현재 금리 수준을 감안해볼 때 파격적인 수준의 배당 효과로 비춰질 수 있다”며 “앞으로도 기존 주주들과의 소통에 신뢰를 더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감과 동시에 사업적 성장까지 이어가며 다방면에서 기업가치를 증진시킬 수 있도록 책임경영에 힘써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